아이디
패스워드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찾기  
국회앞농성
일인시위
연대/기타
 
작성일 : 16-05-12 23:16
명지전문대 비정규직 교수·졸업생, 전강노등 명지재단 사학비리 척결 요구
 글쓴이 : 투쟁본부
조회 : 6,461  
명지전문대 비정규직 교수·졸업생, 전강노등 명지재단 사학비리 척결 요구 - 사학비리는 결국 대학 안전문제로 이어질 수 있어
  • 기사등록 2016-05-12 18:40:10
  • 수정 2016-05-12 20:00:22


(뉴 스보이스)명지전문대 비정규직 교수와 졸업생, 고려대 총학생회, 고려대 민주단체협의회 , 김민섭 자방시 저자 , 참교육을 위한 전국학부모회, 전국대학강사노동조합 , 대학강사 교원지위 회복과 대학교육 정상화 투쟁본부 등은 12일 서울 금천구한국대학교육협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명지전문대와 명지학원의 비리 척결을 요구했다.


이들은 "명지전문대 등록금은 서울 소재 전문대학 중 가장 비싼 638만원이고 전임교원의 강의 담당 비율은 가장 낮은 40.8%로 어느 대학보다 비정규직 교수 비율이 높다." 그런데도 "명지전문대는 열악한 처우 속에서도 묵묵히 연구와 교육에 헌신해 온 비정규직 교수 및 계약직 직원들과 단 한 번의 대화도 없이 일방적으로 임금 삭감을 통보했다"고 비판했다.


또한 이들은 "명지전문대는 지난 2015년 2학기를 끝으로 시간강사 12명과 계약직 직원 18명을 해고했고 이 중에는 2015년 학교 선정 우수강사도 있고 계약직 직원 중에는 공학계열 학과 소속 실습조교도 포함됐다." "학교 측은 문자메시지 단 한 통을 통해 비정규직 교수(겸임・초빙・객원교수) 임금을 올해 3월21일 무려 32.7%나 삭감했다." "4월12일 언론에 이 같은 사실이 보도되자 4월15일 "2016학년도 비전임 교원 급여(수당) 변경 내역 통보”라는 이메일을 통해 겸임교수는 학생취업 강제조항을 충족시킬 경우에 한해 약 15.54%, 초빙・객원교수는 이와 무관하게 약 22.38%로 수정 삭감하겠다고 재통보했다."고 주장했다.

덧 붙여 "지난 3월 28일 경기 고양시 야산에서 자살한 명지전문대 ㅇ(43) 회계팀장을 포함해 지난 5년 동안 자살한 명지전문대 전・현직 교직원이 무려 4명이나 되며 학교의 재정 악화가 사학 비리와 무관치 않다는 증거다"라고 주장했다.


이 들은 '검찰 및 수사기관의 명지학원 및 명지전문대의 비리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 '유병진 명지대 총장의 한국사립대학총장협의회 회장과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부회장 직 즉각 사퇴', ' 설립자 일가로서 유병진 명지대 총장의 교수와 학생, 직원들에 대한 사과 '및 '이들이 참여하는 ‘명지전문대 정상화를 위한 사회적 협의체’구성에 적극 협조', '한국대학교육협의회의 비판적 연구와 교육을 보장하는 강사의 교원 지위 회복을 위한 "강사법"의 즉각 시행"을 강력히 요구했다.


발언에 나선 비정규직 교수 이상돈씨는 "현재 불법과 편법으로 얼룩진 사학 비리는 결국 대학의 안전 문제와 직결되어 있다. 엉뚱한 곳으로 돈이 사용되면서 대학의 실험도구들은 30년, 40년이 지나도 바뀌지 않는 어처구니 없는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 대학의 비리가 또 하나의 세월호 사건 같은 안전 불감증의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기자회견 후 이들은 한국교육대학협의회를 찾아 기자회견문을 전달하고 문제 해결을 촉구했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 경영 지원실 정유석실장은 "대학 내의 문제에 대해서는 직접적인 관련을 가지고 있지 않다." 며 직접적인 답변을 회피했다.(끝)